정부, LH직원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조사 착수
정부, LH직원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조사 착수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3. 02   오후 4 :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지구 인근 부동산을 무더기로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토교통부와 LH가 전수조사에 나섰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2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명이 광명 시흥 토지 2만3천여㎡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LH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신도시 지정 전 땅 투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 토지를 구입한 LH 직원이 어느 정도 있는지, 업무 관련성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국토부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전수조사를 통해 어떤 상황인지 사실 관계부터 파악해볼 예정”이라며 “전수조사에서 일부 직원들의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판단되면 수사의뢰 등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일단 전수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국토부 차원의 감사 착수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만약 LH 직원 중 신도시 업무 관련성이 있는 부서의 직원이 사전 정보를 입수해 땅을 산 사실이 드러날 경우 파장이 만만찮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LH도 경위 파악에 나섰다.

LH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향후 이와 관련해 관계 기관의 조사가 이뤄지면 적극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