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사퇴 ‘착잡’…“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 하길”
이재명, 윤석열 사퇴 ‘착잡’…“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 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KBS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유튜브 KBS 1라디오 캡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착잡하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KBS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선출된 권력으로부터 임명된 공직자의 책임을 강조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을 향해 “검찰이 있는 죄를 덮고 없는 죄를 만들며 권력을 행사하는 적폐 노릇을 하지 않았느냐는 점에 대해서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전 총장의 향후 행보가 정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지사는 “이제 한 명의 국민으로서 정치적 자유를 충분히 누리고, 표현도 충분히 하고, 결국 정치를 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합리적 경쟁을 통해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 활동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신이 기본소득 어젠다를 내세우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 ‘공산주의자’라는 비난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는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회복이 제일 중요한 정책과제라고 보는 것”이라며 “공산주의자가 아니라 시장주의자”라고 반박했다.

이광희기자

 


관련기사
윤석열 사퇴에 정치권 후폭풍 예상...요동치는 대권 경쟁 구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명, 정치권에 후폭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윤 총장이 사의를 표명하며 ‘정계 진출’과 관련한 명시적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그동안 대선주자로 거론된 데다 여야 잠룡들의 주도권 경쟁이 시작된 만큼 대권 경쟁 구도 역시 요동칠 것으로 관측된다.특히 윤 총장이 이날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며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하자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윤 총장 사퇴와 관련, 여야는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