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LH 광명·시흥 땅투기 의혹’ 전방위 압박
국민의힘, ‘LH 광명·시흥 땅투기 의혹’ 전방위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광명·시흥지구 투기 의혹과 관련, 정부·여당에 대해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 특히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수도권에서 벌어진 대형 땅 투기 의혹이라는 점에서 당력을 총동원하다시피 하며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여나가는 중이다.

국민의힘은 7일 현재 이번 사태와 관련,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 국정조사, 국토교통위원회의 긴급 현안질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 등을 정부·여당에 요구하고 있다. 또한 당내에 ‘문재인 정부 부동산투기 제보센터’를 개설했으며, 당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는 관련 법률 개정에 나섰다.

당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 송석준 위원장(이천)은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기관 직원 및 가족의 부동산 투기행위에 대한 근본적인 방지대책을 담은 법률 개정 방향을 설명할 계획이다.

송 위원장은 지난 5일 열린 특위 회의에서 “LH 임직원 투기 의혹 사태는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권력형 범죄를 은폐하고 두둔하려고만 했던 문재인 정부에 근본적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며 “이번 사태의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은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는 한 점 의혹을 두지 않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검찰과 감사원에 수사의뢰하라”면서 “독버섯 같은 투기 규명을 위해 청와대, 서울시, 국회, 예외 없이 모두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민 앞에 진실을 고하는 진실규명 국정조사와 상임위를 거부하지 말라”며 “국토부 장관을 국민 앞엔 소환시키지 못하고 여당 대표 앞으로 소환하는 집권당의 질책쇼는 꼬리 자르기 결론을 위해 허겁지겁 뛰어다니는 이 정권의 두려움만 돋보이게 할 뿐이다”고 질타했다.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민주당의 국토교통위 긴급현안 질의 거부에 대한 요구사항’을 통해, 긴급현안 질의를 통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공직자 투기 의혹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하고, 변 장관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