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주의 경제개발·평화정착 어우러진 ‘경기도형 평화 ODA’ 본격
인도주의 경제개발·평화정착 어우러진 ‘경기도형 평화 ODA’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해부터 인도주의와 경제개발, 평화정착이 한데 어우러진 새로운 방식의 공적개발원조 정책을 본격화한다.

도는 올해 국제개발협력 예산을 26억원으로 확정, 키르기스스탄, 베트남 등 9개국을 대상으로 지뢰제거·국제산림협력 등 26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공적개발원조(ODA)’는 일반적으로 중앙·지방정부와 같은 공적 기관이 개발도상국의 경제발전이나 복지증진을 돕기 위해 개도국 정부나 지역 또는 국제기구에 제공하는 자금, 기술협력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의미한다.

‘경기도형 평화 ODA’는 이러한 지원에 그치지 않고 인도주의적 사업을 기반으로 수원국(受援國)의 경제사회적 개발을 촉진함으로써 일반 ODA와 차별화된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또 공적 기관의 일방적 지원에 그치지 않고 민간의 역량 강화와 사업주체 간 협력 극대화를 모색한다는 점에서도 기존의 ODA와 차별점을 뒀다.

경기도형 평화 ODA의 5대 중점추진방향은 ▲아태지역 평화 ODA 플랫폼 구축을 통한 지방정부 차원의 평화 ODA 개념 정립 ▲사업 추진체계 개선을 통한 수탁기관 역량 강화 및 선발절차 고도화 ▲성과관리 개선 및 강화로 사업 효과 극대화 및 지속가능 발전 도모 ▲도민 참여 확대를 통한 글로벌 인적 교류 활성화 및 국제사회 지지기반 확대 ▲ODA 국가별 전략수립에 따른 신북방·신남방 대표국 키르기스스탄·베트남 집중 지원이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