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유럽기업, 경기도에 4천800만달러 추가 투자
첨단 유럽기업, 경기도에 4천800만달러 추가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티앤에스코리아

유럽의 첨단기업들이 한국 내 제조시설 증설과 수출확대를 위해 경기도에 추가 투자한다.

9일 도는 첨단 PCB(고효율 인쇄회로기판) 분야의 세계적인 기업 에이티앤에스 그룹(오스트리아)과 유럽 최대 규모의 친환경 건축소재 제조기업 수달 그룹(벨기에)이 도에 4천800만달러(한화 약 540억원)를 증액 투자한다고 밝혔다.

각각 안산과 안성에서 제조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에이티앤에스와 수달그룹은 올해 증액 투자를 통해 공장을 증축하고 수출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에이티앤에스 그룹은 PCB 생산 세계 2위 기업으로, 연매출 10억2천800만유로(약 1조4천억원)와 임직원 1만239명을 보유한 글로벌기업이다.

안산에 소재한 ㈜에이티앤에스코리아는 한국법인의 기술적 강점인 의료용 초소형 PCB 기술력 확대를 위해 4천300만달러를 투자한다. 약 8천260㎡ 규모의 제2공장을 설립한 후 3년간 15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

수달 그룹은 유럽 최대 규모의 건축소재 제조사로, 매출 8억9천300만유로(약 1조2천억원)와 임직원 3천200명을 보유하고 있다. 안성에 있는 수달코리아㈜는 최근 30% 이상의 국내 매출 성장세에 맞춰 2천150㎡ 규모의 공장 증축을 위해 500만달러를 투자한다. 이후 2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

수달코리아㈜는 정부의 ‘소·부·장 전문기업인증’을 취득한 기업으로, 이번 투자와 함께 도에 채용지원도 함께 요청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 국면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본사로부터 증액투자 결정을 이끌어 낸 경기도 외국인투자기업에 감사하다”며 “외국인투자기업의 고충을 해결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