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축산물공판장 관련 6명 추가 확진…닷새간 누적 96명
안성 축산물공판장 관련 6명 추가 확진…닷새간 누적 96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죽면 축산물공판장과 관련, 6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10일 밝혔다.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 570여명이 근무하는 이 축산물공판장에선 지난 6일 처음으로 직원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닷새 간 전국적으로 모두 96명이 확진됐다.

안성지역 확진자는 74명으로, 축산물공판장 직원 11명, 협력업체 직원 47명, 이들의 가족과 지인 등 접촉자 16명 등이다.

이날 안성에서 추가 확진된 2명은 축산물공판장 직원과 접촉했다가 확진판정을받은 요양보호사가 가정방문을 했다가 감염된 돌봄 환자들로 파악됐다.

나머지 22명 중 12명은 평택ㆍ오산ㆍ이천ㆍ용인ㆍ구리 등 도내 타 시ㆍ군에서, 10명은 서울ㆍ대구ㆍ충남ㆍ충북 등 타 시ㆍ도에서 각각 확진자로 등록됐다.

축산물공판장 집단감염 고리가 된 첫 확진자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안성시 관계자는 “아직 정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진 않았으나, 축산물공판장 내 밀폐된 작업환경, 냉장상태 유지를 위한 환기 미흡, 샤워실 운영 등이 집단감염의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