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전기차·수소차 무공해차 보급 4천414억원 투입
경기도, 올해 전기차·수소차 무공해차 보급 4천414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깨끗한 대기 환경을 조성하고자 무공해차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10일 도는 올해 전기차·수소차 등 무공해차 구매보조금으로 총 4천414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보급 물량 1만1천781대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난 2만2천785대에 대한 지원이 가능한 금액이다.

우선 전기차는 승용차 1만1천381대, 버스 500대에 대해 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에 따라 승용차는 대당 최대 1천400만원을, 버스는 대당 최대 1억2천80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특히 전기 화물차는 지난해 1천786대에서 3배 가까이 증가한 5천194대를 대상으로 대당 최대 2천500만원의 보조금을 투입한다.

수소차는 승용차 3천700대와 버스 10대를 지원한다. 이로써 승용차는 대당 최대 3천250만원을, 버스는 대당 최대 3억원까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도는 5등급 노후 경유차량을 폐차하고 전기ㆍ수소 승용차를 구매하거나, 도내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 또는 재직자가 전기ㆍ수소 승용차를 구매하면 대당 2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무공해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구매 대리점을 방문하면 된다. 상담 후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지원 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대리점에서 해당 지자체에 서류를 제출하는 등 관련 절차를 대행한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추진 중인 계절관리제에 따라 5등급 노후 경유차의 운행제한이 시행되고 있어 무공해차로의 조속한 전환이 필요하다”며 “올해에는 구매지원금 외에도 최대 530만원의 세제 혜택과 연료비까지 줄일 수 있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손원태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