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로 돌아온 대유평공원 주차장…‘스타필드 수원’까지 뻥~
지하로 돌아온 대유평공원 주차장…‘스타필드 수원’까지 뻥~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3. 10   오후 7 : 0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대유평 지구단위계획에 포함된 '스타필드 수원'의 조감도

조성계획 변경 과정에서 지상ㆍ지하가 뒤바뀌며 논란을 일으켰던 대유평공원 주차장(경기일보 1월13일자 7면)이 지하로 확정, ‘스타필드 수원’과 연결된다.

수원시는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유평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고시했다.

지난해 시가 고시한 제114호 근린공원 조성계획도에선 2018년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2천355세대) 분양 당시 지하로 표기됐던 대유평공원 주차장이 예고없이 지상으로 바뀌면서 주민들의 반발을 샀다.

이후 지난 1월 새로운 변경(안)에서 논란의 주차장은 다시 지하로 돌아왔고, 이번 계획(변경)에서 차량 진출입구와 완화차로를 확보하는 내용으로 결정됐다.

눈에 띄는 점은 ‘스타필드 수원’과 연결되는 지하 통로가 신설되는 것이다. 새로운 통로는 최대 폭 8m로 계획됐으며 실시계획 인가 등 절차를 거쳐 오는 6~7월께 최종 확정된다.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등 주민들이 ‘대유평공원과 스타필드를 연결해달라’는 민원을 잇따라 제기하자, 이 부분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유평 지구단위계획에 포함된 ‘스타필드 수원’은 오는 2024년 초 완공을 목표로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신세계그룹 계열사 신세계프라퍼티와 KT&G에서 합작 추진 중이며, 연면적 35만6천여㎡(지하 8층ㆍ지상 8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수원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스타필드 측에서 먼저 통로 연결을 제안했으며 민원사항도 일부 반영한 결과”라며 “통로가 있어야 교통의 흐름이 원활해질 것이라는 전문가의 의견도 참고했다”고 밝혔다.

장희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