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더비 앞두고 감독들 자신감…“선수들 자신감” VS “홈 개막전 기대”
수원 더비 앞두고 감독들 자신감…“선수들 자신감” VS “홈 개막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만의 ‘수원 더비’를 앞두고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박건하 감독과 수원FC의 김도균 감독의 자신감이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10일 오후 7시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수원 삼성과 수원FC의 ‘하나원큐 K리그 2021’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양 감독은 자신감을 표출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건하 수원 삼성 감독은 개막 2연승을 달리고 있는만큼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박 감독은 지난 후반기부터 팀의 상승세를 이끈 미드필더 조합인 김민우ㆍ한석종ㆍ고승범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그는 “지난해 막판 호성적의 영향으로 시즌에 들어서도 선수들이 자신감에 차있다”며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올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중거리슛을 적극 주문했다. 선수들이 그 부분에도 강점이 있는만큼 개막 2연승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균 수원FC 감독도 경기에 앞서 포부를 밝혔다. 비록 1무1패로 아직 개막 첫 승을 달성하지 못했지만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승리를 노릴 계획이다.

김 감독은 “K리그1 승격 후 첫 개막전이 수원 더비라 기대가 크다”며 “가벼운 부상과 소소한 전술 변화로 지난 두 경기와 달리 선수 명단에 변화를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재 팀에 U-22 선수 중 필드플레이어가 3명 밖에 없어 매 경기 라인업을 짜는데 애로가 크다”면서도 “팀 전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향을 찾겠다”고 밝혔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