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미래교육 품은 학교공간혁신사업 청사진 마련
인천시교육청, 미래교육 품은 학교공간혁신사업 청사진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올해부터 새로운 학교공간혁신사업을 추진한다.

시교육청은 15일 2021년 ‘I-내품학교’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학교공간혁신사업의 청사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I-내품학교’는 ‘인천 아이들의 내일을 품은 학교’라는 뜻으로 학교를 모든 영역에서 미래를 담을 수 있는 교육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학교공간혁신사업은 종전의 교육 시설 개선사업과는 달리 교육과정과 연계해 학생과 교사가 주도적으로 설계 과정에 참여해 학교 공간을 미래 혁신교육에 필요한 교육공간으로 재구조화하는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학생들은 민주시민 역량을 기를 수 있고, 학교는 학습과 놀이·휴식이 조화를 이룬 다양한 공감형 공간으로 탄생할 전망이다.

학교공간혁신사업은 교실 또는 1개 학년 규모로 이뤄지는 사업과 2021년부터 학교 규모로 추진하는 인천형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으로 나뉜다. 올해 시교육청은 교실형은 학교당 1억2천만원씩 총 30개교에, 학년형은 학교당 5억원씩 총 6개교에 투자할 계획이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1단계 사업은 2021~2025년 40년 이상 노후한 건물을 대상으로 국고와 지방비를 투자해 추진한다.

도성훈 교육감은 “정호승 시인의 ‘고래를 위하여’라는 시처럼 인천의 아이들이 저마다 마음속에 펄떡이는 고래 한 마리를 키울 수 있도록 푸른 바다처럼 깊고 넓은 미래학교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