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LH 특검-국회의원 전수조사 합의
여야, LH 특검-국회의원 전수조사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수사에 합의했다. 또 국회의원 전원 등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에도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성남 수정)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특검 제안, 300명 국회의원 전원과 직계 존·비속, 지자체장과 지방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와 직계 존·비속의 부동산 전수 조사를 하자는 제안을 수용했다”며 “민주당 제안에 늦게나마 현명한 결정을 해줘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 대상 전수조사와 특검,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한 바 있다.

그러자 정의당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은 국회 브리핑에서 부동산 거래내역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관련, “본인, 배우자, 양가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17일 비교섭단체 의원 14명의 동의서를 작성하고 국회의장 면담을 진행한 뒤 추후 배우자 등의 동의서를 추가로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야가 특검과 전수조사에 신속히 합의한 데는 코앞으로 다가온 4·7 재보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여당인 민주당은 특검을 통한 국면 돌파를 노리는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LH 사태로 쥔 정국 주도권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