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로맥 멀티홈런 작렬…팀은 삼성에 5-6 패
SSG, 로맥 멀티홈런 작렬…팀은 삼성에 5-6 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맥 2경기 연속 홈런 괴력 발휘…선발 폰트, 3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호투
SSG 로맥이 16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평가전에서 2회 뷰캐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올리고 있다.SSG 랜더스 제공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의 홈런 두 방 등 여전한 장타력을 과시했다.

SSG는 16일 오후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연습경기에서 로맥의 맹타에도 불구하고 5대6 역전패를 떠안았다.

SSG는 2회 선두타자 로맥이 삼성 선발 뷰캐넌을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지난 14일 KT전 만루포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이다.

하지만 5회 투수 이채호가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1사 만루에 몰린 뒤, 김호재에게 적시타를 맞아 1대1 동점을 허용했다.

SSG는 6회 다시 로맥이 무사 2,3루에서 삼성 라이블리를 상대로 3점포를 날려 4대1로 다시 앞서갔다.

삼성도 6회말 막바로 반격을 펼쳤다. 피렐라가 SSG 투수 조영우로 부터 좌전안타, 김응민이 우전안타를 친 뒤 강한울이 볼넷을 얻어 만든 무사 만루에서 김헌곤의 내야 땅볼 때 유격수 김창평이 실책을 범해 2점을 내줬다. 이어 1사 1,2루에서는 이성규의 희생플라이 때 SSG의 중계 플레이 실수로 4대4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삼성은 이해승의 내야안타와 김호재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서 김재현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 6대4로 역전했다.

SSG는 9회 상대 좌완 언더핸드 임현준을 상대로 이현석이 솔로포를 터뜨려 1점을 만회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한편 이날 처음으로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한 SSG의 새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는 최고 153㎞의 강속구를 앞세워 3이닝 무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전망을 밝혔다. SSG는 17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삼성과의 2차전에 아치 르위키를 선발 등판시킬 예정이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