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기도, 생태하천 물론 지류 수질까지 관리 나선다
[속보] 경기도, 생태하천 물론 지류 수질까지 관리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하천뿐 아니라 주변 지류까지 깨끗한 생태계 복원에 나선다.

17일 도는 생태하천복원사업 이후 각 지자체가 지류에 대한 사후관리를 진행하지 않아 복원된 하천으로 오염수(경기일보 15일자 1면)가 흐른다는 지적에 하천은 물론 지류까지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2018~2020년 3년간 국비 377억원을 투입해 도내 12개 하천 37㎞ 구간에 대해 수질정화수로와 생태습지 등을 조성하는 생태하천복원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그러나 해당 시ㆍ군은 복원된 하천으로 흐르는 주변 지류에 수질검사와 정화작업을 전혀 진행하지 않았고, 플라스틱부터 음식물 찌꺼기 등 각종 생활 쓰레기가 쌓여 오염수가 발생했다. 도는 지방하천의 지류 역할을 하는 소하천은 관리청이 해당 시ㆍ군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도 일부 관리가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이에 생태하천복원사업이 완료된 하천과 주변 지류까지 각 지자체와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복원사업이 끝난 생태하천의 사후관리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진행하고, 각 지자체는 생태하천 사후관리 계획을 수립한 후 모니터링 실적을 도에 제출해야 한다. 이를 토대로 도는 각 지자체가 제출한 사후관리 실적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면 해당 지자체에 보완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도는 또 각 지자체와의 협조를 통해 생태하천복원사업이 완료된 하천 주변 지류의 수질도 개선하는 데 앞장선다. 지류 내 쓰레기 수거 등 정화 활동을 지도하고, 쓰레기 불법 투기와 같은 단속을 강화한다.

도 수자원본부 관계자는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펼친 지자체 외에도 복원사업 준공 예정인 하천과 주변 지류까지 정화작업과 수질검사를 병행할 계획”이라며 “4월 말 본격적으로 사후관리에 들어갈 예정이고, 도와 시ㆍ군 지자체 간의 합동 현장조사를 통해 깨끗한 하천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원태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