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 방역대책 강력 주문
박남춘 인천시장,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 방역대책 강력 주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확진자 21% 수도권 확진자 접촉

박남춘 인천시장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우려하며 철저한 방역 대책을 주문했다.

박 시장은 21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정체기가 장기화하면서 4차 대유행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인천에서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일평균 18.9명이다. 이들 중 확진자와의 접촉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94명이다. 또 확진자 접촉 사례 중 지역간 교류 과정에서 나온 감염 사례는 29명(30.9%)에 달한다. 이들 가운데 28명은 모두 서울·경기 등 다른 수도권지역의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새 인천에서 발생한 개별 접촉 확진자 중 29.8%가 다른 수도권지역의 확진자와 접촉한 사례인 것이다. 이는 서울 이태원 클럽이나 경기 화성시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사례와 같은 다른 수도권지역의 대규모 코로나19 확산이 인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가능성 역시 보여준다.

박 시장은 “같은 생활권인 서울과 경기에서 연일 수백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인천도 안심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감염 취약지역을 적극 발굴해 ‘찾아가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상시 운영해 달라”고 했다.

이와 함께 시는 현재 백신접종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초저온 냉동고 설치 등을 위한 예방접종센터 설치·운영비 10억원을 군·구에 곧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포함해 시가 코로나19 검사와 백신접종 등을 위해 확보한 예산은 행정안전부로부터 교부받은 14억2천만원 등 모두 41억7천만원이다. 시는 이 예산을 임시선별검사소 설치 및 연장, 요양병원 및 시설 종사자 검사, 자가격리자 생활물품 등에 사용할 방침이다.

한편, 주말새 인천에서는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29명이 추가로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4천847명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확진자 접촉 사례는 16명이다. 나머지는 최근 방역당국이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한 서구의 한 체육시설 관련 확진 2명, 해외감염 사례 2명, 감염경로 조사 중 9명 등이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