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이광기의 Live 경매쇼] 아트경기 첫 사업 시작
경기문화재단 [이광기의 Live 경매쇼] 아트경기 첫 사업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기의 Live 경매쇼 - 아트경기 선정작가' 중 ‘작가의 레시피’ 촬영 장면
(1),(2)'이광기의 Live 경매쇼 - 아트경기 선정작가' 중 ‘작가의 레시피’ 촬영 장면/(3)아트경기 선정작가' 이이정은 작가 인터뷰 영상 일부/(4)지난해 '이광기의 Live 경매쇼 - 아트경기 선정작가' 인터뷰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경기지역 시각예술 작가 발굴과 미술 시장의 촉진을 위한 ‘2021년 경기미술품 활성화 사업(아트경기)’을 시작한다.

첫 번째로 선보인 사업은 협력사업자 스튜디오 끼와 함께 하는 <이광기의 Live 경매쇼 - 아트경기 선정작가>다.

이경미_Nana on the window_31x27x6.5cm_구조화된 패널 위에 유채
이경미_Nana on the window_31x27x6.5cm_구조화된 패널 위에 유채

라이브 경매쇼는 22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한 것을 시작으로 오는 6월까지 격주로 유튜브 ‘이광기의 광끼채널’에서 진행된다. 라이브 쇼 프로그램은 ▲라이브 경매쇼 8회 ▲작가 인터뷰 16회 ▲작가의 레시피 2회 등 3가지로 구성됐다.

라이브 경매쇼는 온라인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돼 누구나 장소의 제약 없이 경매쇼에 참여해 미술품을 감상하고 구매할 수 있다. 또 작가의 인터뷰 영상에선 경매쇼 참가자가 아트경기 작가의 작업세계와 작품정보를 충분히 얻을 수 있다.

라이브 경매쇼에 첫 주자로 나선 이경미 작가는 인터뷰 영상에서 “아트경기는 사업자와 작가가 어울려서 새로운 장을 마련하는 구조가 굉장히 재미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작가는 이어 “작업이 가진 다양성을 작업을 통해서 새로운 작가들을 계속 만나게 되는 경험이 나를 풍성하게 해줬다”며 “그림을 보는 이들이 새로운 세계를 마련할 수 있는 작업을 이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지난해 ‘2020 아트경기’ 사업에 참여한 라이브 경매쇼는 코로나19로 침체한 미술 시장에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미술품 전시 및 판매로 미술계 판로 확장과 함께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아트경기 사업 역시 비대면 소통으로 미술품 소장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기대를 받고 있다.

이이정은_거기, 목포 가는 길_53.3x41cm_캔버스에 유채
이이정은_거기, 목포 가는 길_53.3x41cm_캔버스에 유채

특히, 새로 마련된 ‘작가의 레시피’ 코너는 작가가 직접 요리를 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토크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작가의 모습으로 다가가고자 한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2021년 ‘아트경기’에 참여할 작가와 협력사업자를 다음 달 2일까지 공모한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아트경기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은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