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매머드급 팬클럽 출범…대표발기인 1천222명
이재명 지사 매머드급 팬클럽 출범…대표발기인 1천222명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3. 23   오전 11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고
▲ 로고

대선을 1년여 앞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응원하는 매머드급 팬클럽 ‘그래도 이재명’이 출범했다.

‘그래도 이재명’ 준비위원회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팬클럽 출범을 알리며 “공정한 세상과 새로운 대한민국를 열어가기 위해 결단력 있고 강한 지도자 이재명과 함께 열정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 팬클럽은 사회단체, 교육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체육계, 실업계, 직능단체 등에서 1천222명이 대표 발기인으로 참여했으며 23일 현재 발기회원은 2천924명에 달한다.

4년 전 대선후보 경선을 계기로 그동안 전국에서 만들어진 이재명 지지 클럽은 수백여개로 추정되는데, 각계를 망라한 온ㆍ오프라인 매머드급 팬클럽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팬클럽 측은 대표발기인 수를 1천222명으로 정한 것은 이재명 지사의 생일이 12월22일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래도 이재명’ 팬클럽은 당초 출범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성명을 발표하는 비대면 형식으로만 진행했다. 팬클럽 측은 이달 중 모든 조직을 갖추고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팬클럽 조직에 힘써 온 김영배 한국서비스산업진흥원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이지만 ‘그래도 이재명’이 있기에 새로운 시대를 꿈꿀 수 있어 행복하다”며 “앞으로 회원을 100만명까지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래도 이재명’ 팬클럽에는 100여개가 넘는 다양한 단체의 대표와 각계 인사가 가입했으며, 참여한 대표적인 발기인은 이동섭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 이사장, 최창의 행복한 미래교육포럼 대표, 윤봉구 전 한국연극협회이사장 등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