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국민의힘에 "백신 갖고 장난하지 마라" 경고
이재명 지사, 국민의힘에 "백신 갖고 장난하지 마라" 경고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3. 25   오후 2 : 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지사
이재명 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백신 접종에 대해 특혜 시비를 건 국민의힘을 향해 “백신 갖고 장난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지사는 25일 자신의 SNS에 “‘대통령부터 백신 맞으라’고 닦달하더니 정작 접종을 마치자 ‘특혜’를 운운한다”며 “대통령님께서 백신 접종을 하든 안 하든 제1야당의 답은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지층을 대변하기 위해 때로 상대를 향한 혹독한 비판도 하는 것이 정치의 숙명이겠지요. 하물며 제1야당의 입장이야 어떻겠나 이해도 한다”며 “하지만 코로나19 방역은 완전히 다른 문제다. 1년 넘게 온 국민이 마스크 쓰고, 나들이 못 가고, 모임 줄이고, 학교 못 가고, 가게 문 일찍 닫고, 때로 일터에서 쫓겨나며 혼신을 다해 버텨내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 앞에서는 모두가 협력해야 하며, 경쟁하더라도 잘하기 경쟁이어야 마땅하다”며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묻지마 정쟁’이나 방역 발목잡기는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배반이나 다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대통령님의 백신접종을 두고 논박할 가치조차 없는 가짜뉴스도 떠돌고 있다. 진료에 매진하기도 힘든 의료진들이 협박 전화에 시달린다고 한다”며 “여야불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가짜뉴스에 힘 모아 대응해도 모자를 판에 헌신하는 의료진들의 고단함을 가중시켜야 되겠는가”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정쟁할 소재가 따로 있고 방역엔 여야가 없습니다. 국민의힘이 진정한 국민의 힘이 돼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