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정부 PAV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도전’
인천시, 정부 PAV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도전’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3. 25   오후 6 : 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월·이작·덕적 특별자유화구역 있는 인천 ‘최적지’

인천시가 중앙 정부의 개인용비행체(PAV) 실증도시 구축사업 공모에 도전장을 냈다.

시는 항공안전기술원(KIAST)의 ‘2021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공모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KIAST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위임받은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의 공모를 냈다.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은 도심지역 내 드론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세부시험·실증 아이템을 지방자치단체가 제안하고 성과지표에 맞춰 수행하는 것이다.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현재 완성해놓은 PAV 시제기에 대한 실외 비행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1단계인 구역 내 이착륙 테스트, 2단계인 이착륙 비행 테스트, 3단계로 일정 코스를 주행하는 테스트까지 진행할 방침이다. 이는 사실상 자율주행 비행의 전 단계다.

이번 공모에 뽑히면 국비 13억원을 확보한다. 시는 이번 공모에 시비 2억원을 매칭하는 것으로 계획을 냈다.

시는 현재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 실내에 기체 지상 시험 시설에서 초기 비행 테스트를 마친 상태다. 시는 공모 선정 이후 중구 영종 등에서 실외 비행 테스트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마지막 10여 차례는 옹진군의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에서 하는 계획을 공모 신청서에 담았다.

시는 이번 PAV 실증도시 구축사업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PAV 특별자유화구역 선정 지자체에 대한 특례에 따라 가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월 옹진군 자월도~이작도~덕적도 해상을 PAV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했다.

KIAST는 다음달 초 서류평가에 이어 발표 평가를 해 4월 말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선정도시는 실증도시 구축사업을 한 뒤, 오는 11월에 열릴 대한민국 드론박람회에서 사업 결과 등을 발표한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 “인천은 2018년부터 PAV 관련 산업을 육성해왔으며 2019년 전국 최초로 관련 조례를 만드는 등 많은 노력을 해왔다”고 했다. 이어 “다음달 하는 발표 평가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PAV는 지상과 공중의 교통망을 이용해 이동할 수 있는 미래형 개인 운송기기다. 또 스마트폰으로 부르면 자율 비행 방식으로 도로 위를 날라와 집에서부터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차세대 운송 수단이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