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5개 국 31개 부서 이전한 신관 개청…행정효율 향상 기대
인천시, 5개 국 31개 부서 이전한 신관 개청…행정효율 향상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등이 29일 오전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개청 제막식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등이 29일 오전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개청 제막식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시가 29일 신관 개청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신관은 남동구 남동대로 809(구월동) 구월지웰시티 오피스동 5∼16층이다. 본청 길 건너 직선거리로 150m 떨어져 있다.

이곳에서는 시청 전체 96개 부서 2천45명 중 31개 부서 622명(30.4%)이 근무한다.

5층에는 국제관계대사, 특보실, 가족다문화과 등이 있다. 6층은 여성정책과·보육정책과·아동정책과, 7층은 관광진흥과·문화예술과·육아지원과, 9층은 문화콘텐츠과·문화유산과·마이스산업과·도서관정책과가 입주했다. 10층은 버스정책과·노선개편추진단·교통정책과, 11층은 철도과·교통관리과·택시물류과, 12층은 수산과·항공과·해양항만과·해수부협력관 등이 자리를 잡았다.

13층은 투자창업과·청년정책과·도서지원과·해양친수과, 14층 소상공인정책과·미래산업과·사회적경제과, 15층 농축산유통과·국제협력과·노동정책과, 16층 일자리경제과·산업진흥과가 입주했다.

지난 1986년에 준공한 본청이 300만 인구 및 행정수요에 사무공간이 부족하자 지난 2015년부터 이들 공무원은 연수구 송도동 미추홀타워에서 근무해왔다.

그러나 차로 30분 거리에 떨어진 2곳에서 청사를 이원화해 운영하다 보니 민원인들은 담당 부서를 잘못 찾아가 불편을 겪고, 공무원들은 회의나 행사 때마다 이동에 시간을 허비해야 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시는 신관 개청으로 시민 불편과 행정의 비효율성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신관 개청을 계기로 내년까지 시청 앞 ‘인천애뜰’ 광장 면적을 배 가까이 늘리고 본청 운동장에 주차건물을 건립해 주차면도 685대에서 903대로 늘릴 계획이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