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시범경기 첫 승 체면 치레…강백호 2홈런 KT, 5승으로 마감
SSG, 시범경기 첫 승 체면 치레…강백호 2홈런 KT, 5승으로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 창단일 최종전서 LG에 3-2 신승…KT, KIA 꺾고 안정세 과시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SSG 선수단이 시범경기 첫 승을 신고하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SSG 랜더스와 KT 위즈가 시범경기 마지막 경기에서 나란히 승리했다.

SSG는 팀 창단일인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해 5연패 뒤 첫 승을 거두며 체면 치레를 했다. 시범경기 성적 1승1무5패.

SSG는 5회 1사 1루서 박성한의 2점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후, 최지훈이 내야안타에 이은 도루와 포수 송구실책으로 1사 3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로맥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3대0으로 리드했다.

그러나 SSG는 9회 마무리투수 서진용이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연속 볼넷을 내줘 위기를 자초한 뒤 한석현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만회점을 내줬고, 신민재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서진용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최민준은 LG 김재성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으나, 이영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팀의 연패를 끊었다. 추신수는 이날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팀 타선에 힘을 보탰다.

▲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SSG 추신수가 7회 좌중간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SSG 추신수가 7회 좌중간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편 광주 원정에 나선 KT는 강백호의 홈런 두 방 등 타선의 폭발로 6대3 승리, 시범경기 5승1무1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KT는 1회 조용호의 중전 안타에 이어, 강백호의 투런 홈런을 날려 앞서갔다. 이날 KT는 당초 선발 예정된 쿠에바스가 담 증세를 보여 안영명이 등판, 최원준과 최형우에게 연속 중전안타를 내주며 2대1로 쫓겼다.

하지만 5회 선두타자 조용호와 황재균이 연속 안타로 출루해 무사 2,3루를 만들었고, 알몬테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린 후 강백호가 다시 2점 홈런을 때려 6대1로 달아났다.

KT는 3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데스파이네가 6회와 8회 1점씩 내주며 5.1이닝 2실점으로 호투, 승리 투수가 됐다.

▲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SSG 박성한이 5회 2점 홈런을 치고 3루 베이스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SSG 박성한이 5회 2점 홈런을 치고 3루 베이스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