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특례시장, 행정권한 확보 지원 건의
4개 특례시장, 행정권한 확보 지원 건의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3. 31   오후 8 : 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丁총리 “적극 협력할 것”
염태영 시장 비롯한 4개 특례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특례시 권한 확보 지원해 달라”

특례시 출범을 앞둔 4개 대도시장이 중앙정부에 ‘특례시의 실질적인 행정권한 확보를 위한 지원’을 건의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은 31일 정부에 특례시 행정권한 확보 관련 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 내용은 ▲실질적인 특례시 행정권한 이양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범정부 차원 특례시 추진 전담기구 구성 지원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참석 등이다.

획일화된 행정체계로 인해 기초지자체들이 불이익을 받고 있는 만큼 특례시가 새로운 자치분권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주요 골자다.

이들 4개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났고, 청와대로 옮겨 최재성 정무수석 등과 면담을 가졌다.

염태영 시장은 “지역 여건과 도시 특성을 반영한 현장ㆍ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를 주민에게 제공해야 한다”며 “중앙정부는 기초지자체의 다양성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건의 내용에 공감한다”며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약속한다”고 답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