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장수정 조, 국제테니스연맹 터키 13차 대회 女복식 우승
이소라-장수정 조, 국제테니스연맹 터키 13차 대회 女복식 우승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4. 04   오후 1 :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안탈리아 여자 복식서 우승을 차지한 이소라(오른쪽)와 장수정. 김도원 프리랜서 제공

이소라(인천시청)ㆍ장수정(대구시청) 조가 국제테니스연맹(ITF) 터키 안탈리아 13차 대회(총상금 1만5천달러) 여자 복식서 패권을 차지했다.

이소라ㆍ장수정 조는 4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대회 복식 결승전서 마리아 페레스 가르시아(콜롬비아)ㆍ마리아 호세 라미레스(멕시코) 조를 2대1(6-2 2-6 10-7)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11차 대회서 같은 소속인 한나래와 함께 출전해 우승한 이소라는 2주 만에 다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고, 파트너인 장수정은 지난주 12차 대회서 지나 헤르만(독일)과 한 조로 우승한 데 이어 2주 연속 복식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이날 이소라ㆍ장수정 조는 첫 세트를 가볍게 따내며 손쉽게 경기를 리드하는 듯했지만, 두 번째 세트서 맥없이 무너지며 세트 동률을 허용했다. 심기일전한 이소라ㆍ장수정 조는 이후 가르시아ㆍ호세 라미레스 조와 연장까지 가는 팽팽한 접전을 펼쳤고, 결국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10-7로 신승을 거두고 대회를 마쳤다.

김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