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기능성 세라믹 소재혁신 R&D 전문인력양성’ 총괄 기관 선정
경기대, '기능성 세라믹 소재혁신 R&D 전문인력양성’ 총괄 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대학교 전경

경기대학교(총장 김인규)는 산업통산자원부 주관 ‘2021년 기능성 세라믹 소재혁신 R&D 전문인력양성사업’ 총괄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2021년부터 2026년까지 총 사업비 96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산업에 대응하는 250 여명의 기능성 세라믹 소재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선정 컨소시엄은 총괄 주관기관인 경기대를 포함해, 한양대, 공주대, 한국항공대, 창원대 등이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참여한다.

주요 사업 내용은 ▲국내 세라믹 소재 수요ㆍ공급기업의 현장 맞춤형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세라미 분야별 특화 교육 과정개발 및 운영을 통해 산학클러스터 구성 ▲산학 공동 세미나ㆍ프로젝트 연구, 현장실습형 교육 등을 통한 현장 수요 맞춤형 인력교육 프로그램 설계 등이다.

김응수 경기대 ACE(Academy of Ceramic R&D Experts) 사업단 단장은 “이번 사업으로 낙후된 세라믹 전문인력 교육의 재도약을 위한 시발물 역할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본 사업을 통해 세라믹 소재 전문연구인력 확산과 국내 세라믹 산업분야의 구조 건전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