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인천시경찰청, 시의회·시청 압수수색
[속보]인천시경찰청, 시의회·시청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인천시의원 투기의혹 강제 수사
5일 오전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 경찰들이 전직 인천시의회 의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인천시청 도시개발과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5일 오전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 경찰들이 전직 인천시의회 의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인천시청 도시개발과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시경찰청이 인천 서구의 도시개발사업 의혹과 관련, 인천시의회와 인천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5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시의회와 시청사, 전직 시의원 A씨 자택 및 부동산 중개업소 2곳 등 총 5곳에서 압수수색에 나섰다.

부동산 특수대의 이번 수사 대상은 전직 인천시의원 A씨의 인천 서구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투기 의혹이다.

A씨는 한들지구 사업구역 지정 2주 전인 2017년 8월 7일 인천 서구 백석동 소재 땅 3천435㎡를 19억6천만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시 A씨가 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을 맡고 있었던 만큼 업무상 얻은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A씨는 당시 19억6천만원 상당의 토지매입 대금 중 약 85%인 16억8천만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통상 은행권의 토지매입 대출에서 A씨가 매입한 ‘전, 답, 과수원, 목장용지 등’의 대출 한도를 감정가의 70%로 정하고 있다는 점도 의혹을 더한다. A씨가 민간개발사업 구역의 지정 사실을 미리 인지하고 무리한 대출을 받아 토지를 매입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A씨는 이 같은 의혹이 일자 땅 매입 수년 전 이미 도시개발계획이 세워져 있어 내부 정보를 이용한 토지 매입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은 10여년째 지지부진했던 사업구역 지정이 A씨의 토지매입 2주만에 이뤄졌다는 점 등을 바탕으로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정확한 수사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