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본소득 제도화 공동 노력"…190개 지방정부에 편지
이재명, "기본소득 제도화 공동 노력"…190개 지방정부에 편지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4. 06   오후 7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편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소득 정책의 입법화 및 제도적 안착을 위해 전국 190개 지방정부에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참여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다.

이재명 지사는 6일 각 지방정부에 보낸 편지에서 “경기도는 2번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통해 구조적으로 취약해진 총 수요를 확대하고 소득양극화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동안 복지적 경제정책으로서 기본소득 정책을 추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전국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기본소득 정책을 입법화하고, 제도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지방정부들이 모여 기본소득 정책을 좀 더 대중적으로 보편화하고, 나아가 법적으로 제도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라며 “기본소득 정책은 재원조달 문제 등으로 지방정부의 힘만으로는 지속적인 추진이 어렵다. 법적 제도화를 토대로 중앙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한 입법 활동 등 공동 대응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참여를 요청했다.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뜻을 함께하는 지방정부가 모인 협의체다. 지난 2018년 10월 제40회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 이재명 지사가 처음 제안했다.

경기도는 이후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정부를 모집해 2019년 4월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36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가운데 출범 공동선언을 가졌다. 지난해 9월에는 48개 지방정부가 함께 공식적인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으며, 지난 2월 협의회 운영 규약을 확정했다.

현재까지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참여를 밝힌 지방정부는 53개로 늘어났다.

도는 오는 28일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개막식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기본소득 정책의 보편화와 법적 제도화를 위한 공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