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초등학교 교통안전시설 전수조사
인천시교육청, 초등학교 교통안전시설 전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초등학교 주변 교통안전 시설 및 통학로를 전수조사한다고 11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2021년 무인교통단속장비 및 신호기 설치에 16억4천만원, 옐로카펫·노란발자국 등 시인성 강화 사업에 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유·초·중·고등학교 30교를 선정해 학생주도 학교안전 활동을 해 통학로 주변의 안전 위험요인 발굴 및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교육공동체가 함께 학교 밖 교통안전 시설물과 통학로를 점검한다. 점검표는 인천시청, 인천시경찰청, 군·구청에 전달하며 해당 지자체에서 전문적인 검토를 거쳐 위험요인 개선방안 등을 추가로 조사한다.

앞서 시교육청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5일 초등학교 교장 자율장학협의회 회장단과 협의했다. 지난 6일에는 시청, 경찰청 실무담당자가 참석해 전수조사 일정과 점검표에 대해 협의했다.

곽미혜 안전총괄과장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대책 회의와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교육청, 시청, 경찰청, 군·구청이 유기적으로 협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관련 지자체에 어린이보호구역뿐만 아니라 통학로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