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코로나 피해 지원 사각지대 위기가구 구제 집중
인천 동구, 코로나 피해 지원 사각지대 위기가구 구제 집중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4. 11   오후 6 : 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했지만 피해지원 혜택 등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가구 등에 대한 전수조사 및 구제활동에 집중한다.

11일 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소득감소 및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위기가구 등에 대한 한시적 생계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가구당 최대 5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구는 먼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소득이 줄어든 상태지만 피해지원 및 종전 복지제도를 적용받지 못하는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이번 지원활동을 벌인다. 다만, 생계급여나 버팀목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다른 지원사업으로 혜택을 받는 가구는 제외하기로 했다.

구의 한시적 생계 지원금을 받기 위해선 가구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에 해당해야 한다.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는 1인(가구) 137만원, 2인 231만원, 3인 298만원, 4인365만원, 5인 431만원, 6인 497만원, 7인 562만원 등이다. 보유한 재산(주택 등) 역시 6억원 넘으면 지원혜택을 받을 수 없다. 반면 금융재산은 포함하지 않는다.

저소득 위기가구 등은 생계지원금 신청 시 소득이 감소했다는 증빙서류(통장사본, 거래내역 등)을 준비해야 한다.

구는 이달 중으로 지역 내 각 주민센터 등을 통해 한시적 피해지원에 해당하는 가구를 파악하는 동시에 5월까지 지원대상을 모집을 홍보할 계획이다. 또 현장 및 온라인 신청을 5월 말까지 받고, 자격 검토 및 조사를 통해 6월께 주민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이 같은 코로나19 생계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있다. 또 구 자체적으로 만든 긴급심의위원회 등 활용해 최대한 많은 주민이 지원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생계적 어려움을 겪지만 지원 혜택을 몰라 피해를 보는 주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종전 자체 공적자료를 활용하는 등 지원 대상자 발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