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잡아봐라”…서울-수원 '무면허 난폭운전' 20대 검거
“나 잡아봐라”…서울-수원 '무면허 난폭운전' 20대 검거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4. 12   오전 9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면허로 난폭 운전을 하면서 경찰에 연락해 “나 잡을 수 있겠냐”며 조롱까지 한 20대가 검거됐다.

수원남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혐의 등으로 A씨(20)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11시30분께 서울에서 화성, 수원까지 3시간가량 무면허로 지인 소유의 SUV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서울시 서초구 모 클럽 앞에서 출발해 화성시를 거쳐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까지 최소 50㎞ 거리를 달렸다.

“지인이 면허 없이 운전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5㎞에 이르는 추격 끝에 약 3시간 뒤인 다음날 오전 2시40분께 수원시 인계동의 한 도로에서 A씨를 붙잡았다.

그는 운전 중 수시로 중앙선을 넘거나 과속, 정지 신호를 무시하는 등 난폭 운전을 한 혐의도 받는다. 또 A씨는 운전 중 경찰에게 “날 잡을 수 있겠느냐”며 수차례 112에 연락을 하기도 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추격에 혼선을 주기 위해 경찰에 연락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인과 모임을 한 뒤 화성시로 귀가하기 위해 무면허 운전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