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이 돌아왔다’…경인지역 팀들, 선수 기용 놓고 고심
‘FA컵이 돌아왔다’…경인지역 팀들, 선수 기용 놓고 고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1ㆍ2 팀들 만만치 않은 상대와 14일 격돌케 돼 ‘스타팅 구성’ 난항
▲ 2021 하나은행 FA컵

프로축구 K리그 경ㆍ인지역 팀들이 이번 주부터 ‘2021 하나은행 FA컵’ 일정에 돌입한다.

FA컵은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프로 팀과 세미프로, 아마추어 팀들이 참가해 성인 축구의 최강을 가리는 대회다. 우승팀에게는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이 주어져각 팀들의 동기부여도 상당하다.

대회 방식은 1~7라운드로 치러지며 K리그1(1부리그) 팀은 3~4라운드부터, K리그2(2부리그) 팀은 2라운드부터 참가한다.

오는 14일 오후 7시 일제히 치러지는 FA컵은 3라운드로 K리그1 팀들이 본격 출전한다.

3라운드에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는 K리그2 FC안양과 인천에서 격돌하고, 2부 안산 그리너스FC는 같은 리그의 충남 아산, K리그1 성남FC는 2부 부산, K리그1 수원FC는 2부 전남을 홈으로 불러들여 대결한다.

또 K리그1 수원 삼성은 2부 대전과 원정 경기를 치르며, K4리그의 포천시민축구단은 K3리그의 양주시민축구단과 함께 하부리그 자존심을 건 맞대결을 벌인다.

이번 FA컵의 관건은 ‘로테이션’이다. 일반적으로 상위리그 팀들은 하위리그 팀과의 FA컵 경기에서 유망주와 후보 선수 위주 기용으로 이들에게 경험을 부여하면서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곤했다.

하지만 이번 주중 일정에서 각 팀들은 전력차가 크지 않은 팀들을 만나게 돼 1.5군을 내세울 수 만은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성남을 제외하면 나머지 경기ㆍ인천 연고팀들은 모두 각 리그에서 중ㆍ하위권에 머물고 있어 주말에 펼쳐질 리그 일정을 고려하면 주전을 대거 기용하기도 힘든 실정이다.

이와 관련 경ㆍ인지역 한 구단 관계자는 “FA컵 일정이 본격 시작됨에 따라 그동안 리그에서 기회를 잡지 못한 선수들이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하지만 상대 팀들의 전력차가 크지 않다보니 전면적인 로테이션 기용보다는 주전급 선수가 일부 포함된 스쿼드로 경기에 나설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