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20년만에 1,000선 회복…시총 사상 최대
코스닥, 20년만에 1,000선 회복…시총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지수 1,000.65p, 시총 411조1천억원 마감

코스닥지수가 2000년 이후 처음으로 1,000선을 돌파했다.

12일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26p(1.14%) 오른 1,000.65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1,000선을 웃돈 것은 지난 2000년 9월 14일(1,020.70) 이후 20년 7개월 만이다. 장중 기준으로는 지난 1월26일(1,007.52) 이후 2개월여 만에 1,000선을 다시 넘었다. 이날 현재 코스닥시장 시가총액도 411조1천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수 회복은 개인 투자자들이 이끌었다. 글로벌 경제회복 기대감과 우리 기업의 실적호조 전망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개인 순매수가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하며 지수 회복을 주도했다.

코로나19 관련 바이오 섹터와 코로나 이후 각광 업종도 지수 상승에 한몫했다. 진단ㆍ치료ㆍ백신개발 등 제약ㆍ바이오주가 초강세를 보이며 지난해 저점 이후 상승세를 주도했다. 하반기 이후에는 K-뉴딜정책ㆍ2차전지 등 소재 섹터가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스닥은 해외 증권시장과 비교해 남달랐다. 코로나 확산으로 지난해 3월 19일 최저점을 찍은 후 현재까지 글로벌 주요 증시 중 최고 수준의 지수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코스닥은 바이오ㆍ언택트 등 혁신성장산업의 비중이 커졌다. 과거 ITㆍ전통산업 위주의 시장구조에서 바이오, 2차전지, 5G 등 코로나 이후 산업주도 예상 업종으로 코스닥 주력 업종이 크게 변화했다.

거래규모는 시장변동성 확대, 개인 참여 활발 등으로 급증하면서 지난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일평균 거래액은 2019년 4조3천억원에서 2020년 10조8천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는 지난 3월 기준 13조원을 돌파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지수가 2000년 닷컴 버블 이후 20년 만에 1,000p를 넘었다”라면서 “그동안 시장의 체질 개선이 이뤄지면서 상장기업의 성장이 동반된 내실 있는 성장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