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기원, 자체 개발 ‘매미나방 친환경 살충제’ 보급 추진
경기도농기원, 자체 개발 ‘매미나방 친환경 살충제’ 보급 추진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4. 12   오후 6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맷변환]블루베리를 가해하고 있는 매미나방 애벌레
▲ 블루베리를 가해하고 있는 매미나방 애벌레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최근 개체 수가 증가한 매미나방 방제를 위해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알집 방제 전용 친환경 살충제’를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매미나방은 나비목 독나방과에 속하며 수컷은 날개 길이 24∼32mm 크기에 암갈색 또는 흑갈색, 암컷은 날개길이 35∼45mm 정도에 백색을 띠고 있다.

유충은 보통 3월 하순에 부화하는데 사과, 배나무 등 각종 과수류와 상수리나무, 느릅나무, 자작나무 등 100여종에 달하는 식물의 잎을 먹어치워 농가의 경제적 피해와 외관상 혐오감, 피부질환 등을 유발한다. 성충은 주로 등산로, 도심 공원, 농경지 등에서 낮에 출몰하기 때문에 불쾌함에 따른 민원도 빈번하다.

그동안은 월동알을 끌개로 제거하거나 화학농약 항공살포 등을 통해 방제가 이뤄졌지만, 알 긁기는 효율성이 떨어지고 화학농약 살포는 생태계 파괴라는 문제점이 있었다.

▲ [포맷변환]월동알에서 깨어나고 있는 매미나방 애벌레
▲ 월동알에서 깨어나고 있는 매미나방 애벌레

도농기원이 개발한 친환경 살충제는 계피나 오렌지오일 등 천연물질로 구성돼 있어 살포 후 축적 없이 생분해가 빠르고, 주변 농작물에 닿아도 농약 잔류 피해가 없다. 봄이 오기 전 친환경 살충제를 이용해 알집을 미리 방제하면 노동력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도농기원은 지난달부터 친환경 살충제를 이용한 매미나방 알집 방제를 군포시, 여주시와 함께 진행 중이며 이달 중 그 효과를 합동 점검할 예정이다. 이어 결과를 반영해 올 연말 제품 개발을 위한 특허 출원 후 내년부터 도내 본격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김석철 원장은 “기후변화로 대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해충들에 대비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효율적인 방제 연구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