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에 퇴직 중앙공무원 추진
인천시,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에 퇴직 중앙공무원 추진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4. 12   오후 6 :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까지 국가경찰위 후보 재추천 맞춰 최종 결정

인천시가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에 인천과 인연이 있는 중앙부처 출신의 퇴직 고위공무원을 물색하고 있다. 당초 시의 퇴직 고위공무원을 대상으로 했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오는 19일까지 위원장을 맡을 인천시장 지명 인사에 대한 선정을 마칠 계획이다. 위원장은 1급 상당의 직급을 맡으며, 사무국장(2급)과 함께 상근직이다.

현재 시는 인천 출신이거나 인천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등 인천과 인연이 있고 퇴직한지 3년이 지난 중앙부처 출신 공무원 10여명을 후보군에 올려놨다.

시 안팎에선 후보군 중 박남춘 시장과 행정고시(24기) 동기를 중심으로 하마평이 오르내리고 있다. 과거 시의 법무담당관을 역임하고 소방방재청과 안전행정부 등에서 근무했던 A씨(65)를 비롯해 감사원 출신인 B씨(63) 등이 있다. B씨는 제물포고등학교를 졸업해 박 시장과 고교 동창이면서도 고시 동기라는 인연이 있다. 또 인천에서 고등학교를 나와 국정홍보처와 외교부에서 근무했던 C씨(64) 등도 있다.

시는 후보군 중 인천지역 정서를 잘 알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앞으로 인천 자치경찰을 잘 이끌어 나갈 인물을 선정한다는 원칙을 세워둔 상태다.

시는 그동안 인천에서 퇴직한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물을 찾았지만, 자격에 맞는 마땅한 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시의 퇴직 공무원 중 D씨는 유력한 후보로 꼽혔지만 지난 2019년까지 당원 신분이어서 ‘정치인은 탈당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자격 조건에 맞지 않아 탈락했다. 또 시는 다른 부이사관(3급) 출신 퇴직 공무원 일부가 벌금형이나 집행유예 등 형사처벌 전력이 있어 후보에서 제외했다.

앞서 인천시의회는 원혜욱 인하대학교 교수와 김동원 인천대 교수를 추천했고 인천시교육감은 이덕호 전 인천논현고 교장을 추천했다. 인천시 자치경찰위원추천위원회는 이창근 인천지방변호사회 분쟁조정위원장과 김영중 전 인천지방변호사회 인권위원장을 추천했다.

국가경찰위원회는 당초 신두호 전 인천지방경찰청장을 후보로 추천했지만, 박 시장이 공식적으로 위원 교체를 요구해 오는 재추천을 위한 정기회를 오는 19일에 열기로 한 상태다. 신 후보는 지난 2009년 용산참사 당시 기동대 투입 등 현장진압 작전을 총괄한 경력이 있어 최근 유가족과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하며 후보자 철회를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 밀착형 치안을 맡는 자치경찰을 이끌어야 해 인천이라는 지역에 대한 이해도와 함께 정치적 중립을 지킬 수 있는지 등을 신중하게 살피고 있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