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한항공, “마지막에 웃는다”…V리그 챔프전 원점
인천 대한항공, “마지막에 웃는다”…V리그 챔프전 원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석ㆍ임동혁 좌우 강타 앞세워 우리카드 3-0 제압…2승2패 동률
▲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4차전 인천 대한항공과 서울 우리카드의 경기서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인천 대한항공이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을 마지막 5차전으로 끌고 갔다.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은 15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결정 4차전서 정지석(18점ㆍ4블로킹), 임동혁(18점) 토종 좌우 쌍포의 활약과 외국인선수 요스바니(11점)의 선전에 힘입어 ‘주포’ 알렉스가 복통으로 난조를 보인 우리카드를 3대0(25-23 25-19 25-19)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2승2패로 균형을 이룬 양 팀은 장소를 다시 대한항공의 홈인 인천 계양체육관으로 옮겨 오는 17일 오후 2시 최후의 5차전을 벌이게 됐다.

전날 패배로 벼랑끝 위기에 몰렸던 대한항공은 그동안 라이트로 뛰었던 요스바니를 레프트로 돌리고, 라이트에 임동혁을 기용하는 변칙 전술로 배수의 진을 쳤다.

더욱이 우리카드의 알렉스가 복통을 호소하면서 대한항공에는 호재로 작용했다. 1세트 6-6에서 센터 손현종이 우리카드 한성정의 공격을 막아내 리드를 시작한 대한항공은 임동혁의 서브 에이스가 더해져2점 차로 앞섰다. 이어 대한항공은 정지석, 임동혁, 요스바니에 센터 조재영이 득점에 가세해 24-21로 앞서간 뒤, 24-21로 쫓기는 상황서 상대 알렉스의 서브 범실에 힘입어 세트를 가져갔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대한항공은 2세트서 임동혁의 백어택과 정지석의 오픈 공격, 정지석의 블로킹 성공으로 6-1 리드를 잡았다. 시종 리드를 이어간 대한항공은 토종 쌍포 정지석, 임동혁이 맹위를 떨치며 상대 득점을 19점으로 묶고 세트를 추가했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 점수 차를 크게 벌리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세트 중반 5~6점 차 리드를 이어간 대한항공은 좌우, 중앙을 가리지 않고 고르게 득점이 터져 단 한 세트도 허용하지 않고 25-19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나경복(16점)과 한성정(12점)이 분전했으나, 알렉스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승장’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챔피언결정전은 매 경기 스토리가 다르다. 우리는 이겼고 이제 남은 5차전에서 다시 판을 새로 짜 준비해야 한다. 반드시 승리해 챔피언에 오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