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김부겸 총리 후보자…‘비주류’ 통합·안정형
[프로필]김부겸 총리 후보자…‘비주류’ 통합·안정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건한 성품, TK 출신…임기 후반 국정안정 도모
군포서 3선지낸 지역주의 타파 대표주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는 온건한 성품과 풍부한 경륜에 대구·경북(TK) 출신이라는 배경을 바탕으로 통합을 이끌어 대통령 임기 후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적임자로 꼽힌다.

경북 상주시 출생인 김 부호자는, 대구초, 대구중, 경북고,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서울대 정치학과 시절인 1977년 유신 반대 시위에 가담했다는 이유로 제적을 당하고, 이듬해에는 ‘긴급조치 9호’를 위반해 실형을 살았다.

그는 제적과 복교를 거듭하다 1987년에야 졸업장을 받았고 졸업 후에도 민주통일재야운동연합(민통련),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 등 재야 운동권에서 활동하며 1987년 6월 항쟁을 주도했다.

그는 2004년, 2008년 17·18대 총선에서 내리 군포 지역 국회의원에 당선됐지만, 2012년 19대 총선을 앞두고 “내가 군포에서 4선을 하면 그건 월급쟁이다”라며 민주당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 출마해 고배를 마셨다.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구광역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낙선했으며, 2016년 20대 총선에서 다시 대구 수성갑에 출마해 3수 끝에 민주당 최초로 대구 지역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면서 지역주의 타파의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탄핵 정국 이후 치러진 2017년 대선에서는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문 대통령이 민주당의 후보로 확정되자 공동선대위원장이 돼 TK지역의 지지세를 모으는 데 앞장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초대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으며, 지난해 4월 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다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같은 해 8월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 밀려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강해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