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루 신규확진 209명…누적 3만1천616명
경기도 하루 신규확진 209명…누적 3만1천616명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4. 17   오전 10 : 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경기도는 지난 16일 하루 동안 20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7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3만1천61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204명, 해외 유입 5명이다. 도내 하루 확진자는 13일 238명으로 증가한 이후 나흘 연속 200명대를 기록했다.

전날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군포시 지인 및 과천 행정기관 관련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어났다.

지난 2일 1명이 먼저 확진된 후 3∼15일 지인 6명, 과천 행정기관 직원 5명, 가족 1명, 지인의 가족 1명 등 1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과천 행정기관 청사 관리동 관련자 66명, 시설부서 공무원 13명, 통근버스 이용자 19명 등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광주시 지인 및 음식점 관련 확진자는 1명이 더 늘어 도내 누적 12명이 됐다. 지난 1일 1명이 먼저 확진된 후 2∼13일 관련자 진단검사에서 10명(음식점 이용자 4명, 음식점 직원 2명, 지인 2명, 이용자 가족 1명, 직원 1명), 14일 가족의 직장동료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시 재활용 의료 선벌업(누적 27명), 성남시 분당구 노래방(누적 59명) 관련해서는 2명씩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화성시 운동시설 관련(누적 36명) 확진자는 1명 추가됐다.

아울러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는 133명(63.6%)이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신규 환자는 53명(25.4%)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명이 늘어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 사망자는 565명이 됐다.

도내 1·2차 백신 접종 대상자(107만4천471명) 대비 누적 접종자 수는 30만8천521명(접종률 28.7%)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