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인천시당, 17~18일 GTX-D 신설 촉구 걷기대회
국민의힘 인천시당, 17~18일 GTX-D 신설 촉구 걷기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체육관 앞에서 국민의힘 인천시당 당원들이 영종·청라국제도시 등을 지나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의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요구하며 걷기대회를 마무리한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 제공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17~18일 인천 영종·청라국제도시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 신설 촉구 걷기대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학재 시당위원장, 배준영 의원(중·강화·옹진), 정승연(연수갑)·강창규(부평을)·이중재(계양갑) 당협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첫날 공항철도 운서역 광장(1번 출구)에서 구읍뱃터까지 10㎞를, 둘째날은 청라문화공원(청라6교)에서 계양체육관까지 12㎞를 행진했다.

시당은 영종·청라를 지나가는 GTX-D 노선의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위해 이번 걷기대회를 추진했다. 시당은 또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걷기대회에 참석한 당원들을 대상으로 적절한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조치했다.

이 시당위원장은?“GTX-D 노선은 인천공항 허브화와 영종·청라의 투자 유치 등 국가경제발전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4개의 GTX 노선 중?유일한 동서방향 노선으로 인천 및 수도권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한 노선”이라고 했다. 이어?“GTX-D 노선이?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 때까지 1인 피켓시위, 서명운동, 공개토론회 등을 벌여나가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