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교서 '출근길' 4중 추돌…스포티지 전복 운전자 병원 이송
인천 남동교서 '출근길' 4중 추돌…스포티지 전복 운전자 병원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교에서 4중 추돌 사고가 일어나 스포티지 차량이 전복됐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 19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교에서 4중 추돌 사고가 일어나 스포티지 차량이 전복됐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남동교에서 4중 추돌 사고가 나면서 차량 1대가 전복되는 등 출근길 혼잡을 빚었다.

19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께 인천시 남동구 남동교에서 남동경찰서 방향으로 주행하던 스파크 차량 운전자 A씨(여)가 벽에 부딪힌 후 앞서가던 티볼리 차량을 들이받았다.

사고 충격으로 스파크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가면서 맞은편에서 오던 스포티지 차량과 부딪혔다. 스포티지가 전복되면서 뒤따라 오던 폭스바겐도 스포티지를 피하지 못하고 추돌했다.

이 사고로 전복된 스포티지 운전자 B씨(27)가 팔과 목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남동교 일부가 1시간가량 통제되면서 출근길 정체를 빚기도 했다. 경찰은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스파크 운전자의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곧 운전자들을 불러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보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