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판교TV 투자 교류회’로 새싹기업 투자유치 발판 마련
도, ‘판교TV 투자 교류회’로 새싹기업 투자유치 발판 마련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4. 19   오후 6 :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판교스타트업 투자교류회 모집 포스터
▲ 판교스타트업 투자교류회 모집 포스터

경기도가 ‘판교TV 투자 교류회’를 통해 새싹기업(스타트업) 투자유치의 발판을 마련한다.

경기도는 오는 30일까지 이 같은 내용의 ‘투자교류회’를 열고 1차 참여기업 19개사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 교류회는 판교테크노밸리 내 우수 새싹기업과 투자자 간 투자상담회와 교류를 통해 새싹기업의 투자처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총 40개사를 지원하며 이번 1차에서는 10개사를 뽑는다.

투자 교류회 참가 기업에는 IR(투자유치를 위한 홍보활동) 컨설팅, 분야별 투자자 매칭을 통한 투자상담, 투자세미나 참석, 자금기관 연계와 같은 후속 지원을 제공한다.

지원대상은 모집공고일 기준 판교테크노밸리 소재 창업 7년 이내 새싹기업이다. IT(정보통신), BT(생명공학), NT(나노기술), CT(문화기술) 등 첨단업종 또는 혁신기술을 보유한 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경기스타트업플랫폼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뒤 작성해 오는 30일까지 온라인접수 하면 된다. 전문투자자 및 기관이 참가서류를 검토해 10개사를 선정한 뒤 5월 초 선정결과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투자 교류회로 판교테크노밸리의 유망한 새싹기업이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이길 기대한다”며 “판교테크노밸리에 새싹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