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금융투자 개발사업 동의안 진통 끝에 통과
광주시의회, 금융투자 개발사업 동의안 진통 끝에 통과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4. 19   오후 6 : 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제안한 금융투자를 통한 도시개발사업 업무협약 동의안이 19일 진통 끝에 시의회를 통과했다.

시의회는 이날 오전 2차 본회의를 열어 ‘금융투자사업을 위한 도시개발사업 업무협약 동의안’을 의원들 간 찬반 진통을 겪다 표결로(찬성 7명, 반대 2명, 기권 1명) 가결시켰다.

표결에 앞서 반대토론에 나선 동희영 의원(민주당)은 “시장의 말처럼 “단순히 아이디어가 좋아서”수조원에 이르는 사업을 추진하며 사업제안자에 대한 검토는 물론, 부서별 협의나 사업의 타당성 검토도 없이 추진할 수 있는 것인지 납득되지 않는다” 라며 “장미빛 청사진이 아닌 실현 가능한 구체적인 계획을 담은 자료를 제공받아 상임위에서 다시 논의될 수 있도록 표결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금융참여 사업계획 및 협약을 통해 광주시에 적용 가능한 SOC확충 및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철저를 기하기 위한 것”이라며 “금융투자를 통한 도시개발사업 시행으로 사회기반시설의 조기 설치 및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지역경제에 이바지 하고자 한다”고 업무협약(MOU)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통과한 동의안은 삼동스마트시티 개발사업(중대동 산21-1)과 중소기업지원센터 개발사업(역동), 기업유치사업(역세권2단계) 등이다. 하나금융투자와 부국증권이 제안했다.

삼동스마트시티 개발사업은 중대동 산21-1 일원 82만26㎡(24.8만평)에 공동주택 및 공공시설 등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제시하고 있다. 중소기업기원센터건립사업은 역동 역세권 상업 및 산업용지에 비즈니스센터와 상업시설, 공동주택 건설 등을 건설한다는 계획이고, 기업유치사업(역세권2단계)은 현재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역세권2단계 부지 상업 및 업무용지에 기업을 유치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