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코리아세븐 상생협약 두고 골목상권 잇단 반발
인천시·㈜코리아세븐 상생협약 두고 골목상권 잇단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과 상생협약을 한 것에 대해 골목상권이 반발하고 있다. 시는 대기업 본사와 가맹점주 간의 불공정 관계를 개선하기 위함이라고 상인 설득에 나선 상태다.

인천시수퍼마켓협동조합, 인천나들가게협의회는 20일 시청 본관 앞에서 ‘인천시·코리아세븐 협약 규탄 시위’를 했다. 이들은 시가 지난 13일 코리아세븐과 협약을 한 것은 전혀 소상공인을 배려하지 않은 조치라고 비판했다.

김지현 인천시수퍼마켓협동조합 상무이사는 “코리아세븐은 협약 하루 전 신선식품 통합브랜드인 ‘세븐팜’ 출시를 선언했다”며 “편의점에서 정육, 채소 등을 판매하면 지역 수퍼마켓 매출의 20~30%는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와 코리아세븐의 이번 협약은 골목상권을 살리려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마저 역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시가 협약을 계기로 지역화폐인 인천e음을 코리아세븐과 연계하려 하는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시는 코리아세븐과의 협약이 골목상권을 침해하는 것이 아닌, 대기업 본사와 가맹점주 간의 불공정 관계를 개선하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가맹점주가 폐업을 하면 본사가 초기에 지원한 인테리어 비용 등을 모두 갚도록 하는 등의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도록 협약을 통해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협약은 본사와의 관계에서 약자일 수밖에 없는 가맹점주들의 권익을 보호하자는 취지일 뿐”이라며 “대기업의 이름을 걸고 있지만, 가맹점주들도 소상공인의 일부”라고 했다. 이어 “코리아세븐의 세븐팜 사업은 시와 전혀 관련이 없고 인천e음과의 연계 계획 역시 편의점의 일부 품목을 할인하는 내용이 전부”라며 “소상공인들과 만나 오해를 풀겠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