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1분기 100대 건설사 14명 근로자 사망...태영건설 최다
국토부, 1분기 100대 건설사 14명 근로자 사망...태영건설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건설현장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는 태영건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올 1분기(1~3월) 건설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100대 건설사 등의 명단을 공개했다. 또 이 기간 100대 건설사 공사 현장에서 총 14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는 태영건설로, 모두 3명의 근로자가 숨졌다. 과천지식정보타운 3BL공구, S-5BL공구 공동주택공사 현장에서 지난 1월20일, 2월27일에 1명씩 사망했으며. 지난 3월9일 구리갈매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도 근로자 1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기간 삼성물산과 DL건설에서 각 2명, 현대ㆍGSㆍ대우ㆍ롯데ㆍ한라ㆍ금강주택ㆍ양우 등 7개 건설사에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사망자가 나온 10개 대형 건설사에 대해 오는 6월까지 특별 점검을 실시해 체계적인 안전 관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4분기(10~12월) 사망 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의 131개 공사 현장에 대해선 지난 2~3월 특별ㆍ불시점검을 통해 총 150건의 부적정 사례를 적발했다.

위반 현장은 지방국토관리청에서 행정절차를 거친 뒤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 주체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2분기부터는 100대 건설사뿐 아니라 사망 사고 발생에 책임이 있는 하도급 업체까지 확대 공개하고 특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민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