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정부에 GTX-D Y자 노선 등 강력 건의
박남춘 인천시장, 정부에 GTX-D Y자 노선 등 강력 건의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4. 27   오후 6 :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7일 정부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의 Y자 및 서울 연장 등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강력히 건의했다.

박 시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재정·예산 고위급 관계자 등을 만나 “영종·청라 및 김포·검단 등 두 노선이 서울까지 어이지는 Y자 형태의 GTX-D노선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4차 철도망계획에 이를 포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4차 철도망계획에 GTX-D노선은 김포-부천 1개 노선으로 축소해 담았다. 이에 박 시장은 오는 6월 관련 사업의 확정·고시 전까지 인천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 시장은 “영종·청라노선을 뺀 것은 서울 주요 거점을 잇는 GTX의 기본 취지를 퇴색시킨 것”이라며 “부동산 값, 경제성 등 여러가지를 고려한 것은 이해하지만 GTX-D노선은 수도권 교통 불균형 해소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시장은 기재부와 교육부 등 중앙부처를 돌며 현안사업에 대한 지원 요청과 함께 내년 국비확보 목표액 5조원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했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오는 29일 국회에서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전해철 행안부 장관,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 등 정부 고위 관계자와 연달아 만난다. 박 시장은 이를 통해 GTX-D 노선 Y자 이외에 철도망계획에서 빠진 제2공항철도, 서울도시철도 5호선 검단 연장의 추가 반영을 요청할 방침이다. 특히 추가 검토사업으로 빠진 서울 2호선 청라 연장 등 3개 노선의 확실한 반영도 요구한다.

박 시장은 “이번 국토부의 철도망계획에 많은 시민이 실망과 우려를 표하는데, 깊이 공감한다”며 “그래서 철도망계획 확정 전까지 인천의 의견이 담길 수 있도록 정부부처와 정치권 상대로 설득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