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사發 ‘연봉 인상 바람’ IT서비스업 확산
게임사發 ‘연봉 인상 바람’ IT서비스업 확산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4. 27   오후 8 :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 노사 평균 7% 올리기로 합의
삼성SDS·SK C&C 등도 상당폭 인상
업계 호황 속 개발자 확보 경쟁 도화선

게임 업계에서 시작된 연봉 인상 바람이 IT서비스 업계로 확산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 CNS 노사는 최근 노경협의회를 열어 올해 연봉을 평균 7% 올리기로 합의했다. 이달 지급분부터 적용되며 개인 인사고과에 따라 인상률은 각기 다르다.

기본급 인상 외에 1년에 2번 상·하반기 나눠 지급하는 성과급 재원을 각각 1%씩 총 2% 늘리기로 했다. 지난해 연말 기준 LG CNS 직원 6천175명의 평균 연봉은 9천300만원이다.

이에 앞서 이달 초 업계 맏형인 삼성SDS가 직원 기본 인상률을 3.3~6.5%로 정했다. 기본 인상률은 직급별로 다르게 적용되며, 성과 인상률은 개인별로 별도 책정된다.

SK(주) C&C는 평균 인상률을 발표하지 않지만, 작년보다 높은 수준의 상당한 인상안을 지난달 지급분부터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오토에버는 통상 현대차그룹 계열사와 일정을 맞춰 연 중순께 연봉 협상을 진행하는데, 역시 상당폭의 인상 전망이 나온다. 이달 초 현대엠엔소프트·현대오트론과의 합병에 따라 3사 간 대우·복지 등 취업 규칙 변경을 진행 중이다.

올해 초 게임 업계에서 시작된 연봉 인상 바람이 인터넷 업계를 흔들고 지나간 뒤 과거 SI(시스템통합) 업종으로 불렸던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업체로까지 미치는 양상이다.

넥슨이 전 직원 연봉을 800만원씩 올리면서 먼저

치고 나갔고, 크래프톤이 ‘2천만원 일괄 인상’으로 본격적인 불을 붙였다. 여기에 엔씨소프트가 크래프톤에 버금가는 인상안을 내놓는 등 전체 업계가 경쟁적으로 보상 강화에 나섰다. 이 바람에 이른바 ‘네카라쿠배’(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로 묶이는 선두권 IT 업계도 직원 보상 강화 요구에 맞닥뜨려야 했다.

이처럼 대형 업체뿐 아니라 중견·중소 업체, 심지어 스타트업까지 줄줄이 연봉 인상 대열에 동참하는 상황이다.

최근 IT 업계 호황 속에 개발자 영입 경쟁이 일어나면서 일각에서는 출혈 경쟁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처럼 개발자 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SI 업계도 예전 같은 이미지로는 인력 지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