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예타 통과..전·현직 의원 환영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예타 통과..전·현직 의원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교
김선교, 정병국

수도권 동부지역의 숙원사업인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가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를 통과한 것과 관련, 여주·양평 전·현직 의원이 한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표했다.

서울(송파)∼양평 고속도로 사업은 하남 감일동(오륜사거리)에서 양평군 양서면까지 27㎞ 구간을 잇는 4차로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1조 7천695억원으로 추산된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초선, 여주·양평)은 2일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서울~춘천간 고속도로와 국도 6호선 등의 교통량을 분산해 상습정체를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평에서 수도권 제2순환선과 연결되면서, 양평이 수도권 교통의 요충지로 발돋움하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한 “수도권의 교통량 분산은 물론이고 양평군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역사적인 사업”이라면서 “하루빨리 사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5선을 역임한 정병국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만감이 교차한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정 전 의원은 “중부내륙고속도로가 개통이 되면 고질적인 37번 국도의 정체는 더 심화될 것이고, 그래서 국토교통부에 대책안으로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건설을 국가사업으로 할 것을 제안했다”며 “그 결과 2017년 국가사업으로 선정돼 5개년 계획으로 들어갔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2018년 예타사업대상 순위에서 밀렸고, 대신 2018년 예산심의 과정에서 ‘서울~송파 간 고속도로를 조속힌 추진한다’는 조건을 부대의견으로 달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면서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지역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모든 공직들의 합심 덕분으로 드디어 예과를 통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