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윤 만루포’ SSG, NC에 13-12 짜릿한 승리
‘정의윤 만루포’ SSG, NC에 13-12 짜릿한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가 ‘베테랑 외야수’ 정의윤의 만루포를 앞세워 NC에 승리했다.

SSG는 5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주중 2연전 첫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13대12로 승리했다. 이로써 SSG는 14승12패를 기록, 선두 삼성에 2.5게임차 3위를 유지했다.

SSG는 1회 2사 후 최정의 안타와 로맥의 투런포로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선발 오원석이 2회 NC 나성범에게 만루홈런을 맞은 것을 포함, 7타자 연속 출루 허용으로 7점을 내줬다.

반격에 나선 SSG는 3회 1점, 4회에 2점을 만회하며 5대7로 점수차를 좁혔다. 5회 박성한과 이재원의 연속 볼넷과 김성현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든 뒤 추신수의 타석때 상대 선발 루친스키의 폭투로 6대7로 쫓아갔다. 이어 추신수가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간 후 최정이 좌전 2루타를 때려 다시 7대7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하게 맞서던 양 팀의 균형은 8회 SSG 정의윤의 만루포로 무너졌다. 최정의 안타와 로맥의 2루타로 무사 2,3루를 만든 후 한유섬이 고의사구로 나가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 타자 정의윤은 NC 김진성의 초구 속구를 그대로 잡아당겨 만루홈런을 작렬, 11대7 역전을 이끌었다.

NC는 8회말 권희동과 알테어가 나란히 솔로홈런을 터뜨려 11대9로 추격했다. 하지만 9회 SSG는 최정이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후 한유섬의 투런포가 터져 13대9로 달아났다.

SSG는 마무리 김상수가 9회말 노진혁에게 볼넷, 박준영에게 안타를 내준 1사 1,2루 상황에서 대타 양의지에게 3점포를 맞아 1점차로 쫓겼으나, 후속타자 권희동과 나성범을 각각 삼진과 2루수 땅볼로 잡아내 승리를 지켰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