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떠러지 앞 시설물유지관리업계] "건설업무 경계 허문 정책 어불성설...업계 생존 사력"
[낭떠러지 앞 시설물유지관리업계] "건설업무 경계 허문 정책 어불성설...업계 생존 사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호 시설물유지관리협회 경기도회 회장
우근호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경기도회 회장 인터뷰. 사진=윤원규기자
우근호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경기도회 회장 인터뷰. 사진=윤원규기자

“사력을 다해 시설물유지관리업계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대한시설물유지관리업협회 경기도회의 수장인 우근호 회장은 11일 경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토교통부의 건설혁신 방안에 대해 강경하게 반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우 회장은 “국토부가 종합업, 전문업, 시설물유지관리업의 업무영역을 없애면서 종합업이 시설물유지관리업에 진출할 수 있게 됐는데 이 같은 국토부의 정책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업무영역의 경계를 허물면 영세한 시설물유지관리업자들은 결국 종합업체에 밀려날 수밖에 없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국토부에서는 업무영역을 없애면서 종합업체가 시설물유지관리업을 할 수 있게, 시설물유지관리업체가 종합업을 할 수 있게 해 공평하다고 하지만 이는 어불성설”이라며 “자본력이 있는 종합업에서는 시설물유지관리업계로 와도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영세한 시설물유지관리업체가 종합업체와의 경쟁에서 이기기는 무리”라고 설명했다. 또 “보수와 보강 공사를 하던 시설물유지관리업체가 종합업체처럼 건물을 신축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며 부연했다.

그는 시설물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우근호 회장은 “정부의 정책대로라면 앞으로 아파트를 지은 업체가 아파트를 보수하라는 셈인데, 자기들이 지은 건물에 누가 보수나 보강공사가 필요하다며 나서겠느냐”며 “거기다 시설물 유지보수 공사에 경력이 없는 업체들이 우후죽순 등장할 길을 열어줬으니 시설물 안전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우 회장은 국토부와 소통이 안 된다는 점에서도 답답함을 호소했다. 우 회장은 “이번 건설혁신 방안이 추진되면서 시설물유지관리업계의 의견은 묵살된 채 일방적으로 정책이 진행됐다”면서 “계속해서 대화와 소통을 위해 국토부의 문을 두드리고 있겠지만 누구도 대화에 나서겠다는 모습이 없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우 회장은 “정부는 편향적인 정책을 펴지 말고 공정성과 형평성 있게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승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