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다단계 사기’ 가상화폐 거래소 수사 전국 확대
경찰, ‘다단계 사기’ 가상화폐 거래소 수사 전국 확대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5. 13   오후 6 : 33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액 최소 1조7천억원 추정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가 지난 4일 사기 의혹을 받는 A 가상화폐 거래소의 강남 본사 등 2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수조원을 뜯어낸 국내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수사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최근 각 시ㆍ도경찰청과 일선 경찰서에 A 거래소 관련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경찰은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 혐의를 받는 A 거래소의 피해자가 전국에 있다고 판단,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취합은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맡았다.

앞서 경기남부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지난 4일 A 거래소의 강남 본사와 임직원 자택 등 22곳을 압수수색하고 자산 2천400억원을 몰수 보전했다.

대표 L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A 거래소 회원가입 조건으로 600만원짜리 계좌를 1개 이상 개설하도록 종용, 회원 4만여명으로부터 최소 1조7천억원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가상자산에 투자하면 수개월 내 3배 이상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피해자를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다른 투자자를 데려오면 소개 수당으로 120만원을 주겠다는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회원을 끌어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수익이 지급된 사례도 있었지만 먼저 가입한 회원에게 나중에 가입한 회원의 돈을 건넨 ‘돌려막기’로 확인됐다.

경찰은 올해 2월부터 A 거래소에 대한 범죄 첩보를 입수, 수사를 이어오고 있으며 진술을 마친 피해자는 수백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에서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압수물을 분석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양휘모ㆍ장희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