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국회] 송석준 “이천~문경선 112역명 재심의 요구”
[생생국회] 송석준 “이천~문경선 112역명 재심의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석준 의원과 엄태준 이천시장, 정성화 장호원비대위원장(왼쪽부터)은 김선태 철도국장에게 112역명 재심의와 정보공개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전달했다. (송석준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천)과 엄태준 이천시장, 장호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천~문경선 112역명을 감곡장호원으로 결정한 역명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내용적ㆍ절차적 하자가 있다며 국토교통부에 재심의를 요구했다.

송 의원과 엄 시장, 정성화 장호원비대위원장 및 부위원장들은 지난 24일 세종시 국토교통부를 방문, 김선태 철도국장 등과 면담을 갖고 역명심의위의 이천~문경선 112역명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재심의와 역명심의위원 명단, 회의록 및 심의자료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송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역사부지 점유비율이 감곡이 넓다는 이유만으로 역명결정의 논거로 삼은 것은 부당하다”며 “KTX 천안아산역의 경우 천안시 점유부지는 4%밖에 되지 않는데도 천안아산역으로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철도시설공단(현 국가철도공단)이 장호원 비대위와 실시설계 합의 시 장호원감곡으로 역명을 합의한 자료가 있다”면서 “그런 부분이 역명심의 시 전혀 고려가 되지 않아 내용적·절차적으로도 문제가 있다. 재심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엄 시장도 “장호원과 감곡 주민들이 서로 상생하고 화합할 수 있는 기회도 주지 않고 지역 간 갈등만 부추기는 역명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