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지물 된 송도 자동집하시설…쌓이는 쓰레기더미
무용지물 된 송도 자동집하시설…쌓이는 쓰레기더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앞에 무단 쓰레기 봉투들이 쌓여 있다. 김보람기자
25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앞에 무단 쓰레기 봉투들이 쌓여 있다. 김보람기자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내에 있는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주변이 주민들의 무단 투기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25일 인천 연수구에 따르면 자동집하시설은 쓰레기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투입구에 버리면 지하 배관을 통해 중앙집하장까지 이송하는 시스템이다. 송도국제도시 내에는 연간 40억원의 비용을 들여 7천400개의 투입구를 운영하고 있다. 생활폐기물을 위생적으로 처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지만, 오히려 시설 주변에 쓰레기 더미가 쌓이면서 애물단지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인천 연수구 송도동 상가밀집지역의 자동집하시설 주변에는 20여개의 쓰레기 더미가 바닥에 뒹굴고 있다. 5개의 투입구는 정상 작동 중이지만, 시설 인근엔 종량제 봉투와 일반 비닐봉지가 뒤섞여 악취를 뿜어댄다. 바닥은 쓰레기 더미에서 나온 액체와 잔여물로 흥건하다.

종량제가 아닌 한 일반 비닐봉지에는 짜장면 양념이 범벅된 1회용 그릇과 나무젓가락이 페트병, 휴지 등과 가득 담겨 있다. 다른 일반 비닐봉지에도 이불, 종이 박스, 플라스틱 샴푸 통, 칫솔 등이 뒤섞인 채 버려져 있다. 시설 바로 옆 LED 전광판엔 ‘잠깐! 이곳은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구역입니다’ 등의 안내가 나오지만, 무용지물이다.

인근에 있는 다른 자동집하시설도 상황은 마찬가지. 5개의 투입구가 정상 작동하지만 일반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가 섞여 바닥에 놓여 있다. 일반 비닐봉지에 쓰레기를 넣어와 시설 인근에 버린 한 상인은 “상가 건물에 재활용하는 곳이 없어서 재활용품을 바닥에 놓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일하다가 카드를 가져오지 않을 때도 있고, 투입구가 자주 고장 나 바닥에 버리는 게 습관이 됐다”며 “투입구는 작은데 쓰레기 양이 많아서 불편한 점도 있다”고 했다.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면 폐기물관리법상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해야 하지만, 이곳엔 폐쇄회로(CC)TV 등이 없어 누가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는지조차 확인할 수 없다.

구 관계자는 “시설이 정상 작동 중이기 때문에 투입구에 쓰레기를 버려야 한다”며 “CCTV 설치 계획을 세우고, 다음 달엔 마을 환경관리원 10명을 배치, 무단 투기 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김보람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