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뼈 골절’ 황재균 2군 훈련 시작…침체된 팀 타선에 희소식
‘코뼈 골절’ 황재균 2군 훈련 시작…침체된 팀 타선에 희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철 감독, “6월 중순 1군 콜업 예정…당분간 지명타자 기용”
▲ 황재균.경기일보 DB


KT 위즈의 ‘캡틴’ 황재균(34)이 복귀를 위한 수순을 밟고 있어 최근 다소 침체된 팀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황재균은 지난달 24일 롯데와의 홈 경기서 5회 안치홍의 타구가 불규칙하게 튀어오르며 안면부를 강타, 코뼈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이후 가벼운 운동과 웨이트트레이닝을 하며 몸을 만든 후 지난 18일부터 가벼운 야외 훈련을 시작했다.

이어 25일 검진결과 골절 부위가 정상적으로 붙어 훈련이 가능하다는 소견을 받고는 다음날부터 2군에 합류해 훈련을 시작, 실전 감각을 쌓고 있다.

황재균 복귀는 KT 타선에 있어 호재다. 지난주 KT는 한화와의 주중 3연전 첫 두 경기에서 영봉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팀 타선의 주간 타율도 0.173에 그쳤다. 황재균의 빈 자리를 그 동안 유틸리티 내야수 김병희(31)가 잘 메워줬지만 베테랑 2루수 박경수(37)가 뚜렷한 노쇠화를 보여 고민이었다.

황재균이 3루수로 복귀할 경우 김병희를 2루수로 돌려 활용할 수 있고, 상황에 따라 권동진, 신본기, 박경수를 맞춤형으로 기용할 수 있어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된다. 여기에 주포 강백호와 중견수 배정대에 집중된 견제도 덜어주는 등 시너지 효과가 많아 그의 복귀가 반갑다.

이강철 KT 감독은 “황재균이 복귀하게 되면 당분간 지명타자로 활용할 예정이다. 6월 중순쯤 복귀하면 팀 타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황재균의 심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안면보호대를 제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